언론보도

척추, 관절이 행복해 지는 병원! S&K병원은 척추질환, 무릎/어깨관절 치료하는 병원 입니다

인쇄매체자료

 

인쇄매체 자료

스키타다 무릎부상 방치땐 만성관절염 어깨통증, 오십견과 혼동 말아야

  • 관리자
  • 2007-04-16 18:45:00
  • hit945
  • 211.58.131.130
스키타다 무릎부상 방치땐 만성관절염 어깨통증, 오십견과 혼동 말아야 
[서울경제신문]2005-09-22 1563 자 
  
건축일을 하는 임모씨(52)는 한달 전 출근을 후 일을 시작하려다 갑자기 어깨에서 ‘ 뚝’ 하는 소리가 난 후에는 통증이 심해 팔을 제대로 사용할 수 없었다. 
병원을 찾은 그는 오십견이라는 진단을 받고 물리치료를 받았으나 별다른 효과를 보 지 못한 상태에서 통증은 계속 되었다. 치료를 받으면서도 이곳 저곳 유병하다는 병 원을 찾아 다녔지만 오십견이라는 진단에는 변함이 없었다. 
이처럼 오십견과 회전근개 파열은 증상이 비슷해 많은 환자들이 혼동한다. 때문에 잘못된 진단과 치료로 증상을 악화시키는 사례가 많다는 것이 전문의들의 지적이다. 
대전선병원 관절센터가 2002년 7월부터 2005년 7월까지 3년간 어깨 통증으로 내 원한 50대 이상 환자 1,356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회전근개 질환이 1,088명(80.2 %)으로 가장 많았고 오십견 198명(14.6%), 기타 70명(5.2%)으로 나타났다. 
대전선병원 관절센터 김승기 소장은 “흔히 오십견으로 불리는 어깨 통증, 그리고 어깨를 움직이는 근육에 이상이 오는 회전근개 파열은 구분을 해서 치료를 받아야 한 다”면서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통증의 원인을 정확히 찾는 것이 치료의 지름길” 이라고 강조했다. 
오십견이란 어깨 관절을 싸고 있는 윤활성분이 마르면서 관절에 염증이 생겨 발생하 는 질병이다. 때문에 오십견 환자는 모든 방향의 팔 운동의 제한을 받는다. 특히 팔 을 등 뒤로 돌릴 때나 수면 시에는 언제나 통증을 느낀다. 
반면 회전근개 파열은 오십견과 비슷한 통증을 느끼지만 어깨 위쪽으로 팔을 움직이 는 것을 제외한 다른 방향의 운동은 비교적 수월하다. 우리 몸 중에서 어깨는 운동범 위가 가장 큰 관절로 잘 조화된 근육으로 싸여 있다. 
또 다른 관절과 다르게 신축성이 있는 관절 주머니를 보강해 주고 있다. 그러나 이런 특성이 깨지면 어떤 형태로든지 어깨 질환이 발생한다. 
어깨관절 질환의 원인은 연령별로 큰 차이가 있다. 20대는 습관적으로 어깨가 빠지 는 탈구와 어깨 불안정이 많으며 30~40대는 골절 및 어깨를 움직이는 근육(회전근개) 파열이 주된 원인이다. 또 50대 이후에는 주로 어깨가 굳는 동결절(오십견)과 회전 근개 파열, 관절염이 어깨 통증을 유발한다. 
특히 50대 이후 어깨통증을 호소하는 환자의 80% 이상이 회전근개에 문제가 있는 것 으로 밝혀지고 있으나 대부분 오십견으로 진단을 잘못 받아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 
회전근개 질환자의 치료는 운동요법과 선택적인 수술로 통증감소와 관절운동 제한을 해결할 수 있으며 통증을 가라앉힌 뒤 운동으로 손상 받지 않은 근육을 강화시킴으로 써 완치가 가능하다. 
수술치료를 할 경우 모든 수술은 관절 내시경으로 하기 때문에 통증이 적고 회복도 빠르다. 김 소장은 “어깨가 아프면 관절을 움직여야 낫는다고 알려져 있으나 회전근 개 질환의 경우 손을 머리 위까지 올리는 운동은 오히려 증세를 악화시킬 수 있다” 면서 “우선 통증을 가라 앉히고 운동을 통해 손상을 받지 않은 나머지 근육을 강화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어깨가 아프다고 무조건 오십견은 아니다. 화살표 방향이 회전근개가 파열된 모습이 다. 
  
박상영 의학전문기자 sane@sed.co.kr 
게시글 공유 URL복사